Home [김충호 화백의 화폭의 섬] 어부의 힘찬 항해
칼럼

[김충호 화백의 화폭의 섬] 어부의 힘찬 항해


0
어부의 힘찬 항해


하루 두 번씩 물길이 바뀌는 바다. 그 바다를 터전으로 어촌의 어부들은 생계를 이어간다. 

때로는 안개가 자욱해 바다로 가는 길이 막히고 때로는 풍랑주의보가 내려 삶의 길이 막막해지기도 한다. 

그러나 기쁨과 슬픔을 잘 버무리면서 사는 길, 그것이 인생길이다. 바다는 하루에 두 번씩 그렇게 두 가지의 길을 보여주면서 어부와 동행한다. 

마침내 물길이 열리고 어부는 힘차게 항해를 한다. 

글・그림: 김충호(서양화가. 한국미술협회 강진지부장)

김충호(서양화가)
TAGS
바다 항해 어부 김충호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