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코로나 아픔 훌훌 털어내는 희망음악회
문화

코로나 아픔 훌훌 털어내는 희망음악회


한국인 한을 희망으로 노래하고 승화하는 음악회

0

코로나19로 외출이 줄어들고 그런 만큼 답답하고 우울함이 증가하는 요즘 마음을 치유하는 음악회가 열린다. 특히 코로나로 답답한 일상과 우울함을 음악을 통해 훌훌 털고 희망을 노래하자는 취지로 음악회 이름도 ‘Forza Corea! 희망음악회’다. 

이마에스트리는 오는 22일 오후 7시30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마에스트리 16주년 기념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2020년 1월 1일 중국 하얼빈시 대극원 신년음악회 '아리랑' 연주

음악회는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 연주된다. 첫 번째 무대는 코로나로 빼앗긴 우리네 삶으로부터 자유와 해방의 열망 속에서 맛보는 좌절을 노래하고 두 번째는 김소월의 시에 담긴 현실에 부딪혀 뜯기고 부러져 상처투성이 육체에 겹겹이 쌓인 한(恨)을 통렬하게 노래하는 무대를 준비한다. 세 번째는 새로운 미래로 가는 희망찬 비행을 은유하고 노래하는 무대다. 

연주회 중 김소월의 초혼을 이마에스트리 양재무 감독이 작곡해 초연한 부분이 눈길을 끈다. 터져 나오는 슬픔을 허공에 포효하며 터트려내는 장면이 압도적이다. 극한의 카타르시스에서 만들어내는 환희의 함성은 이 시대를 사는 우리들의 목소리라고 양 감독을 설명했다.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를 3번을 외치는 폭발적 목소리가 연주된다. 

2019 로시니의 고향, 롯시니 페스티벌 이태리 페자로시 초청 연주회

두 번째 주목할 만한 연주는 조용필의 ‘친구여’를 이탈리아어로 번역한 ‘Sogni dormono in cielo’(꿈은 하늘에서 잠자고). 이탈리아어는 음악언어로는 만국 공통어이다. 이마에스트리는 우리 음악요소를 세계화 하는데 노력해왔는데 특히 민요를 다양한 음악적 소재를 첨가해 해외 연주 때 현지인의 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오프닝 무대는 베르디의 출세작 오페라 나부코로부터 시작된다. 나부코는 무명 베르디를 일약 대스타로 만든 오페라. 나부코에 등장하는 히브리노예들의 합창은 불후의 합창명곡으로 노예생활을 청산하고 고향으로 황금빛 날개를 타고 회귀하는 상상을 그린 노래다. 

세계는 지금 코로나19의 긴 터널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는 지난날 일상의 자유를 꿈꾸고 있다. 하루하루 삶이 방역지침에 따라 제약받는 가운데 음악으로 자유와 희망을 되찾으려는 함의를 담은 것이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이다. 코로나19로 희생된 사람들을 위하여 베르디 레퀴엠(진혼곡)중 Dies Irae도 연주한다. 

김소월 시인은 우리 겨레의 감성을 노래한 대표적 시인 중 한 사람. 가슴에 쌓아둔 겨레의 한을 노래했던 그를 소환해 슬픔을 기쁨으로 변화시키는 마력의 힘을 음악으로 소통하고 공유한다. 김소월의 ‘개여울’, ‘못잊어’, ‘ 초혼’이 차례로 연주되는 동안 그 깊은 한이 서린 슬픔의 바다로 빠져든다. 

양재무 지휘・음악감독(사진=이마에스트리 제공)

이미 떠나버린 연인을 그리는 김소월의 초혼은 양재무의 작곡으로 목 놓아 부르는 통곡의 소리도 재현했다. 허공중에 산산이 부서지도록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이보다 더한 슬픔이 어디 있으랴. 슬픔과 환희는 한 몸이다. 태양은 아침이면 어김없이 바다 위로 떠오른다. 보라 동해의 태양 누구의 가슴에서 이글거리는지? 김민기는 누가 이 태양의 환희를 빼앗아 갈 것인가? 라는 물음을 우리에게 던진다. 

한국의 연주력 있는 남자 오페라 가수들의 앙상블 모임인 이마에스트리는 음악계에 아는 사람들은 아는 실력파 남자 성악가들 모임. 올해는 99명의 남자 성악가들이 참여한다. 16년 전 45명으로 시작한 이마에스트리는 총원 110명의 단체로 성장했다. 해외 14개국 23개 도시에서 26회의 초청연주를 가졌다. 

지난해 이탈리아 Pesaro, 중국 베이징, 하얼빈 등 굵직한 연주들이 초청됐으나 코로나19로 모두 연기됐다. 올 9월에는 빈필의 아시아투어를 담당하는 WCN의 초청을 받아 비엔나, 프라하, 세르비아, 부다페스트, 베오그라드 등에서 유럽초청연주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창단 16주년을 기념하는 무대다. 동시에 K방역 자긍심이 높은 우리나라 사회적 분위기를 장인정신으로 접근해 한 곡 한 곡 의미를 스토리가 있는 음악으로 담아냈다.

코로나19로 슬픔을 겪는 가족들, 헌신적인 의료진, 가족을 지킨 사람들, 경제난을 이겨내는 중소상공인 등 모든 분들에게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희망음악회를 통해 연주한다. 때로는 남성미 넘치는 거대한 음향으로 때로는 섬세한 무반주의 깊은 음성으로 슬픔을 넘어선 심오한 아름다움을 연주한다.

TAGS
예술의전당 이마에스트리 김소월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