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주도 ‘샤인머스켓’ 첫 수확 성공
해안선 제주

제주도 ‘샤인머스켓’ 첫 수확 성공


제주도 적응 실증재배…고품질 유리한 환경

0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는 동부지역 새 소득원인 ‘샤인머스켓’을 어제(13일) 첫 수확됐다고 밝혔다. 

이날 2개 농가에서 수확된 샤인머스켓 양은 1000㎡당 200kg 내외다. 샤인머스켓은 당도가 높은 반면 산도가 낮아 식미가 좋으며, 망고향이 풍부하다. 육질이 단단하고 수확기가 길며, 저온저장을 통해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일본에서 육성한 씨 없는 청포도 품종이지만 지난 2012년 이후 로열티 없이 재배 및 수출할 수 있는 정식권리를 획득했다. 

제주산 샤인머스켓(사진=제주도 농업기술원 제공)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부터 감귤류 위주의 과수 산업에서 새로운 소득 과수를 발굴하기 위해 샤인머스켓 작형 개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2개 농가 210㎡에 이어 올해 4개 농가 6930㎡ 등 총 6개 농가 9240㎡에 묘목과 Y자 덕시설 등을 지원했다. 내년에는 3농가 5940㎡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 수확되는 샤인머스켓은 지난해 3월 정식한 것으로 당도 18~20Brix, 과방중 700g 내외다. 올해 예상 수량은 1000㎡(300평)당 200kg 내외지만, 본격적인 생산이 이뤄지는 내년부터 1800kg 내외의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샤인머스켓은 정식에서 수확까지의 기간이 1~2년으로 상당히 짧아 새로운 과원을 조성하는 농가의 미수익 기간을 줄일 수 있다. 

제주도는 겨울철 언 피해 위험이 적고, 육지보다 기후가 따뜻해 일찍 꽃이 피면 착과기간이 길게 유지 되는 등 성숙기간이 충분해 타 지역보다 고품질 샤인머스켓 생산에 유리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전국적으로 샤인머스켓 재배면적이 매해 증가하고 있고, 가온재배를 통해 수확을 앞당기는 지역도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샤인머스켓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고품질 생산을 통한 경쟁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판단한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제주에 맞는 지역 적응성 실증재배를 수행하기 위해 과수전시포장 내 264㎡에 주지를 ㄱ자로 유인해 재배하는 방식의 생력화형 재배 수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TAGS
제주도 농업기술원 사인머스켓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