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울산신항 방파제 보강…파도 없는 수역으로
해안선 동해안

울산신항 방파제 보강…파도 없는 수역으로


울산해수청, 해수면 상승・잇따른 태풍 시설물 보강

0

울산신항 남방파제를 보강해 자연재해로부터 보호하고 파도가 거의 없는 잔잔한 수역을 확보한다.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2026년 8월까지 236억원을 투입해 울산신항 남방파제(1단계)를 보강한다고 밝혔다. 

울산신항 남방파제 공사 조감도(사진=울산해수청 제공)

울산신항 남방파제(1단계)는 길이 2100m의 방파제로써 지난 2009년 건설됐으나,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태풍 강도증가에 따라 시설물의 보강이 필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울산해수청은 지난 2018년 3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총사업비 및 행정기관과의 협의 등을 거쳐 올해 8월에 사업을 착수했다. 

울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울산신항을 자연재해로부터 보호하고 정온수역(파도가 거의 없는 잔잔한 수역)을 확보해 울산항의 안정적인 운영을 통해 물류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AGS
울산신항 울산지방해양수산청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