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화제] 신안군 만재도 항로에 등대 불 밝혀
섬과 등대 남해

[뉴스 화제] 신안군 만재도 항로에 등대 불 밝혀


목포항~가거도 쾌속선 중간 기항지…선박운항 위험해소

0

목포항 서남쪽 105km 떨어진 외딴섬 만재도. 

‘삼시세끼’라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인지도가 높은 섬이다. 해양수산부에서 선정한 ‘어촌뉴딜300 사업’으로 선정해 방문객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목포항~가거도항 여객선이 가거도에 정박중 모습(사진=섬문화연구소DB)

그러나 만재도 앞 바다에는 수중암초지대다. 지난 2019년 11월부터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는 목포항에서 가거도 항로의 가거도행 쾌속선이 중간 기항을 위해 만재도항에 접근 시 안전운항에 큰 우려가 있었다. 

이에 해상안전을 위해 지난 1982년에 만재도등대에 이어 이 암초지대에 두 번째로 등대를 설치키로 했다. 

만재도항(사진=목포해수청 제공)
만재도 간출암(사진=목포해수청 제공)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은 신안군 흑산면 만재도 전면해상 여객선 항로상 간출암에 통항선박 안전을 위해 ‘만재도동방등표’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되는 등표는 국비 12억원을 투입해 올 10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직경 2.3m, 높이 18m 규모의 원형 철골구조로 설치되며 상단의 등화는 야간에 13km 이상 거리에서도 불빛을 볼 수 있어 선박의 이정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등대 설치 위치도(사진=목포해수청 제공)

이번 등표 설치를 통해 만재도로 오가는 여객선을 비롯해 어선 등 선박 운항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목포해수청 김학석 항로표지과장은 “해양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항해 위해요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필요한 해역에 항로표지 시설을 확충하여 선박의 안전항해를 지원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TAGS
만재도 등대 등표 목포지방해양수산청
SHARE

박상건
박상건(시인. 섬문화연구소장)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