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자동차 정보] 정부, 중고차 매매사이트 오픈
문화

[자동차 정보] 정부, 중고차 매매사이트 오픈


차량번호 입력 간편 조회…사고이력 등 피해예방

0

수많은 중고차 매매 사이트 범람만큼 피해사례도 끊이지 않고 있다. 크고 작은 SNS에서 부터 대기업이 운영하는 사이트까지 다양한 중고차 플랫폼이 있지만 허위매물, 사기매매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까지 하는 중고차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중고차 허위매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자동차365’(www.car365.go.kr)에서 ‘중고차 매매 평균금액 조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중고차 사이트(사진=섬문화연구소DB)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중고차 구매 전 평균 매매가를 간편히 조회함으로써 중고차 사기를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설문조사 결과, 중고차 구매경험이 있는 고객 2209명 중 688명(31%)이 중고차 사기를 경험했고 사기 유형의 38%가 허위매물이다. 

이에 따라, 국민 누구나 매도 또는 매수를 원하는 차량의 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차량과 형식이 동일한 차량의 과거 1년간 등록건수, 평균 매매금액 및 연식별 평균가액 변화추세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자동차365 사이트에서 ‘중고차 시세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으나, 중고차 매매플랫폼 업체로부터 정보를 연계해 제공하는 형태로, 차량모델별로 시세 편차가 있고, 데이터의 신뢰도를 보증할 수 없었다. 

'자동차 365' 사이트(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이번 신규 서비스는 자동차 매매시 작성하는 ‘자동차양도증명서’에 기재된 동일차종의 과거 1년간 실제 매도·매수금액의 평균가격을 분석하여 소비자에게 제공해 데이터의 양과 질을 개선했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중고차 사기피해 예방을 위해 구입 전 반드시 ‘자동차365’에서 중고차 매매 평균금액 등 차량 관련 정보를 확인하고 거래할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중고차 관련 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동차365 사이트는 ‘중고차 매매 평균금액 조회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동차 등록번호만 입력하면 상품용 자동차로 등록되어 실제 판매중인 차량인지를 알려주는 ‘중고차 실매물 검색서비스와 상품용 차량의 정비이력, 성능점검이력, 압류등록 여부 등을 조회 할 수 있는 ‘상품용 차량 이력조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TAGS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중고차매매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