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김충호 화백의 화폭의 섬] (7) 푸른 하늘, 푸른 잎의 미학
해양문학

[김충호 화백의 화폭의 섬] (7) 푸른 하늘, 푸른 잎의 미학


0
김충화 作, '청'

봄이 왔다. 푸른 하늘이 열리는 청명을 지나 본격적인 농경이 시작되는 곡우를 앞두고 봄비가 내렸다. 농어촌 들녘마다 새싹이 무럭무럭 자라나 올 농사는 풍년이었으면 좋겠다. 고향 담벼락 위로 살며시 얼굴을 내미는 푸른 잎과 소담한 꽃송이 앞에서 미소를 짓는다. 꽃이 아름다운 것은, 푸른 하늘의 여백 때문이다. 오늘은 봄바람 넉넉하게 맞으면서 풋풋한 꽃향기가 나부끼는 시골길을 걸어 볼란다. 김충호 화백(서양화가. 강진미술협회장)

김충호 화백
TAGS
하늘 청명 곡우
SHARE

섬TV